상화의 시

가을의 풍경(風景)

맥(脈) 풀린 햇살에 반짝이는 나무는 선명(鮮明)하기 동양화(東洋畵)일러.
흙은 아낙네를 감은 천아융(天鵝絨)허리띠같이도 따스워라.

무거워가는 나비 날개는 드물고도 쇄(衰)하여라.
아, 멀리서 부는 피리 소리인가! 하늘 바다에서 헤엄질하다.

병(病)들어 힘 없이도 서 있는 잔디풀– 나뭇가지로
미풍(微風)의 한숨은 가는(細) 목을 메고 껄떡이어라.

참새 소리는 제 소리의 몸짓과 함께 가볍게 놀고
온실(溫室)같은 마루 끝에 누운 검은 괴이 등은 부드럽게도 기름져라.

청춘(靑春)을 잃어버린 낙엽(落葉)은 미친 듯 나부끼어라.
서럽게도 즐겁게 조을음 오는 적멸(寂滅)이 더부렁거리다.

사람은 부질없이 가슴에다 까닭도 모르는 그리움을 안고
마음과 눈으론 지나간 푸름의 인상(印象)을 허공(虛空)에다 그리어라.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