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극단(極端)

펄떡이는 내 신령이 몸부림치며
어제 오늘 몇 번이나 발버둥질하다.
쉬지 않는 타임은 내 울음 뒤로
흐르도다 흐르도다 날 죽이려 흐르도다.
별빛이 달음질하는 그 사이로
나뭇가지 끝을 바람이 무찌를 때
귀뚜라미 왜 우는가 말없는 하늘을 보고?
이렇게도 세상은 야밤에 있어라.
지난해 지난날은 그 꿈속에서
나도 몰래 그렇게 지나 왔도다.
땅은 내가 디딘 땅은 몇 번 궁구려
아 이런 눈물 골짝에 날 던졌도다.
나는 몰랐노라 안일(安逸)한 세상이 자족(自足)에 있음을
나는 몰랐노라 행복(幸福)된 목숨이 굴종(屈從)에 있음을
그러나 새 길을 찾고 그 길을 가다가
거리에서도 죽으려는 내 신령은 너무도 외로워라.
자족(自足) 굴종(屈從)에서 내 길을 찾기보담
남의 목숨에서 내 살이를 얽매기보다
오 차라리 죽음- 죽음이 내 길이노라.
다른 나라 새살이로 들어갈 그 죽음이!
그러나 이 길을 밟기까지는
아 그날 그때가 가장 괴롭도다.
아직도 남은 애달픔이 있으려니
그를 생각는 그때가 쓰리고 아프다.
가서는 오지 못할 이 목숨으로
언제든지 헛웃음 속에만 살려거든
검아 나의 신령을 돌멩이로 만들어 다오
개천 바닥에 썩고 있는 돌멩이로 만들어 다오.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