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오늘의 노래

나의 신령!
우울(憂鬱)을 헤칠 그날이 왔다!
나의 목숨아!
발악(發惡)을 해볼 그 때가 왔다.
사천 년이란 오랜 동안에
오늘의 이 아픈 권태(倦怠)말고도 받은 것이 있다면 그게 무엇이랴
시기(猜忌)에서 난 분열(分裂)과 게서 얻은 치욕(恥辱)이나 열정(熱情)을 죽였고
새로 살아날 힘조차 뜯어먹으려는-
관성(慣性)이란 해골(骸骨)의 떼가 밤낮으로 도깨비 춤추는 것뿐이 아니냐?
아- 문둥이의 송장 뼈다귀보다도 더 더럽고
독사(毒蛇)의 삭은 등성이 뼈보다도 더 무서운 이 해골(骸骨)을
태워버리자! 태워버리자!
부끄러워라 제 입으로도 거룩하다 자랑하는 나의 몸은
안을 수 없는 이 괴롬을 피하려 잊으려
선웃음치고 하품만 하며 해채 속에서 조을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쉴 사이 없이 옮아가는 자연(自然)의 변화(變化)가 내 눈에 내 눈에 보이고
「죽지도 살지도 않는 너의 생명(生命)이 아니다.」란 내 맘의 비웃음까지 들린다 들린다.
아 서리 맞은 배암과 같은 이 목숨이나마 끊어지기 전에
입김을 불어넣자. 핏물을 드리워 보자.
묵은 옛날은 돌아보지 말려고 기억(記憶)을 무찔러버리고
또 하루를 못살면서 먼 앞날을 좇아가려는 공상(空想)도 말아야겠다.
게으름이 빚어낸 조을음 속에서 나올 것이란 죄 많은 잠꼬대뿐이니
오래 병으로 혼백(魂魄)을 잃은 나에게 무슨 놀라움이 되랴.
애달픈 멸망(滅亡)의 해골(骸骨)이 되려는 나에게 무슨 영약(靈藥)이 되랴.
아 오직 오늘의 하루로부터 먼저 살아나야겠다.
그리하여 이 하루에서만 영원(永遠)을 잡아 쥐고 이 하루에서 세기(世紀)를 헤아리려
권태(倦怠)를 부수자! 관성(慣性)을 죽이자!
나의 신령아!
우울(憂鬱)을 헤칠 그날이 왔다.
나의 목숨아!
발악(發惡)을 해 볼 그때가 왔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