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조선병(朝鮮病)

어제나 오늘 보이는 사람마다 숨결이 막힌다.
오래간만에 만나는 반가움도 없이
참외꽃 같은 얼굴에 선웃음이 집을 짓더라.
눈보라 몰아치는 겨울 맛도 없이
고사리 같은 주먹에 진땀물 굽이치더라.
저 하늘에다 봉창이나 뚫으랴 숨결이 막힌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