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본능(本能)의 노래

밤새도록 하늘의 꽃밭이 세상으로 옵시사비는 입에서나
날삯에 팔려, 과년해진 몸을 모시는 흙마루에서나
앓는 이의 조으는 숨결에서나, 다시는
모든 것을 시들프게 아는 늙은 마음 위에서나
어디서 언제일는지
사람의 가슴에 뛰놀던 가락이 너무나 고달파지면
「목숨은 가엾은 부림꾼이라」곱게도 살찌게 쓰다듬어 주려
입으론 하품이 흐르더니- 이는 신령의 풍류이어라
몸에선 기지개가 켜이더니- 이는 신령의 춤이어라.
이 풍류의 소리가 네 입에서 사라지기 전
이 춤의 발자국이 네 몸에서 떠나기 전
(그때는 가려운 옴 자리를 긁음보다도
밤마다 꿈만 꾸던 두 입술이 비로소 맞붙은 그때일러라)
그때의 네 눈엔 간악한 것이 없고
죄스러운 생각은 네 맘을 밟지 못하도다.
아, 만입을 내가 가진 듯 거룩한 이 동안을 나는 기리노라.
때마다 흘겨보고 꿈에도 싸우든 넋과 몸이 어우러지는 때다.
나는 무덤 속에 갔어도 이같이 거룩한 때에 살고자 읊으려노라.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