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원시적(原始的) 읍울 - 1922년 작

방랑성(放浪性)을 품은 에머랄드 널판의 바다가 말없이 엎디였음이
산 머리에서 늦여름의 한낮 숲을 보는 듯- 조으는 얼굴일러라.
짜증나게도 늘어진 봄날- 오후(午後)의 하늘이야 희기도 하여라.
거기에선 이따금 어머니의 젖꼭지를 빠는 어린애 숨결이 날려 오도다.
사선(斜線) 언덕 위로 쭈그리고 앉은 두어 집 울타리마다
걸어 둔 그물에 틈틈이 끼인 조개 껍질은 머-ㄹ리서 웃는 이빨일러라.
마을 앞으로 엎디어 있는 모래 길에는 아무도 없구나.
지난밤 밤낚기에 나른하여- 낮잠의 단술을 마심인가보다.
다만 두서넛 젊은 아낙네들이 붉은 치마 입은 허리에 광주리를 달고
바다의 꿈같은 미역을 걷으며 여울 돌에서 여울 돌로 건너만 간다.
잠결에 듣는 듯한 뻐꾸기의 부드럽고도 구슬픈 울음소리에
늙은 삽사리 목을 뻗고 살피다간 다시 눈감고 졸더라.
나의 가슴엔 갈매기 떼와 수평선(水平線)밖으로 넘어가는 마음과
넋잃은 시선(視線)-어느 것 보이지도 보려도 안는 물 같은 생각의 구름만 쌓일 뿐이어라.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