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파란비

파-란 비가 「초-ㄱ 초-ㄱ」명주 찢는 소리를 하고 오늘 낮부터 아직도 온다.
비를 부르는 개구리 소리 어쩐지 을씨년스러워 구슬픈 마음이 가슴에 밴다.
나는 마음을 다 쏟던 바느질에서 머리를 한 번 쳐들고는 아득한 생각으로 빗소리를 듣는다.
「초-ㄱ 초-ㄱ」내 울음같이 훌쩍이는 빗소리야 내 눈에도 이슬비가 속눈썹에 듣는고나.
날 맞도록 오기는 하는 파-란 비라고 서러움이 아니다.
나는 이 봄이 되자 어머니와 오빠말고 낯선 다른 이가 그리워졌다.
그러기에 나의 설움은 파-란 비가 오면서부터 남부끄러 말은 못 하고 가슴 깊이 뿌리가 박혔다.
매몰스런 파-란 비는 내가 지금 이와 같이 구슬픈지는 꿈에도 모르고 「초-ㄱ 초-ㄱ」나를 울린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