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달밤, 도회(都會)

먼지투성인 지붕 위로
달이 머리를 쳐들고 서네.
떡잎이 짙어진 거리의 「포플러」가 실바람에 불려
사람에게 놀란 도적이 손에 쥔 돈을 놓아 버리듯
하늘을 우러러 은(銀)쪽을 던지며 떨고 있다.
풋솜에나 비길 얇은 구름이
달에게로 달에게로 날아만 들어
바다 위에 섰는 듯 보는 눈이 어지럽다.
사람은 온몸에 달빛을 입은 줄도 모르는가
둘씩 셋씩 짝을 지어 예사롭게 지껄인다.
아니다 웃을 때는 그들의 입에 달빛이 있다 달 이야긴가 보다.
아 하다못해 오늘밤만 등불을 꺼버리자.
촌각시같이 방구석에서 추녀 밑에서
달을 보고 얼굴을 붉힌 등불을 보려무나.
거리 뒷간 유리창에도
달은 내려와 꿈꾸고 있네.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