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비를 다오

- 농민의 정서를 읊조림

사람만 다라워진 줄로 알았더니
필경에는 믿고 믿던 하늘까지 다라워졌다
보리가 팔을 벌리고 달라다가 달라다가
이제는 곯아진 몸으로 목을 댓 자나 빠주고 섰구나!

반갑지도 않은 바람만 냅다 불어
가엾게도 우리 보리가 황달증이 든 듯이 노랗다
풀을 뽑느니 이장에 손을 대 보느니 하는 것도
이제야 헛일을 하는가 싶어 맥이 풀려만 진다!

거름이야 죽을판 살판 걸우며 두었지만
비가 안 와서- 원수 놈의 비가 오지 않아서
보리는 벌써 목이 말라 입에 대지도 않는다
이렇게 한 장 동안만 더 간다면
그만- 그만이다. 죽을 수밖에 없는 노릇이로구나!

하늘아 아 한 해 열두 달 남의 일 해주고 겨우 사는 이 목숨이
곯아 죽으면 네 맘에 시원할 게 뭐란 말이냐
제-발 빌자! 밭에서 갈잎 소리가 나기 전에
무슨 수가 나 주어야 올해는 그대로 살아 나가 보제!

다라운 사람 놈의 세상에 몹쓸 팔자를 타고나서
살도 죽도 못해 잘난 이 짓을 대대로 하는 줄은
하늘아! 네가 말은 안 해도 짐작이야 못 했것나
보리도 우리도 오장이 다 탄다 이라지 말고 비를 다고!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