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화의 시

곡자사(哭子詞)

응희야! 너는 갔구나
엄마가 뉜지 아비가 뉜지
너는 모르고 어디로 갔구나!

불쌍한 어미를 가졌기 때문에
가난한 아비를 두었기 때문에
오자마자 네가 갔구나.

달보다 잘났던 우리 응희야
부처님보다도 착하던 응희야
너를 언제나 안아나 줄꼬

그러께 팔월에 네가 간 뒤
그 해 시월에 내가 갇히어
네 어미 간장을 태웠더니라.

지내간 오월에 너를 얻고서
네 어미가 정신도 못 차린 첫 칠날
네 아비는 또다시 갇히었더니라.

그런 뒤 오온 한 해도 못되어
갖은 꿈 온갖 힘 다 쓰려든
이 아비를 버리고 너는 갔구나.

불쌍한 속에서 네가 태어나
불쌍한 한숨에 휩쌔고 말 것
어미 아비 두 가슴에 못이 박힌다.

말 못 하던 너일망정 잘 웃기 때문에
장차는 어려움 없이 잘 지내다가
사내답게 한평생을 마칠 줄 알았지.

귀여운 네 발에 흙도 못 묻혀
몹쓸 이런 변이 우리에게 온 것
아, 마른하늘 벼락에다 어이 견주랴.

너 위에 얽던 꿈 어디 쓰고
네게만 쏟던 사랑 뉘게다 줄고
응희야 제발 다시 숨쉬어다오

하루해를 네 곁에서 못 지내 본 것
한 가지로 속시원히 못 해 준 것
감옥 방 판자벽이 얼마나 울었던지.

응희야! 너는 갔구나
웃지도 울지도 꼼짝도 않고.

불쌍한 선물로 설움을 끼고
가난한 선물로 몹쓸 병 안고
오자마자 네가 갔구나.

하늘보다 더 미덥던 우리 응희야
이 세상엔 하나밖에 없던 응희야
너를 언제나 안아나 줄꼬-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의 해석